HOME | INSIDE


 로그인  회원가입

작은 거인
김수정  2014-09-12 10:17:20, 조회 : 1,463


[ 사무엘상 17:32 - 17:37 ]
여호와께서 나를…건져내시리이다

엘라 골짜기로 거대한 몸집의 적이 활보해 들어옵니다. 그의 키는 9척이고, 많은 동판을 붙여 만든 갑옷이 햇빛에 번쩍입니다. 그의 창 자루는 밧줄로 둘둘 말려 있어, 공중에서 회전하며 멀리 정확하게 던질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이 골리앗은 대적할 자가 없어 보입니다.

그러나 다윗은 잘 알고 있습니다. 골리앗이 거인같이 보이고 거인같이 행동하지만, 살아계신 하나님에
비하면 작다는 것을 말입니다. 다윗은 하나님을 바로 알고 있고, 따라서 지금의 상황도 제대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다윗은 골리앗을 살아계신 하나님의 군대를 모욕하는 자로 봅니다(삼상 17:26). 그는 목동의
옷차림에 막대기와 돌멩이 다섯 개, 그리고 물매 한 개를 가지고 담대하게 골리앗 앞에 나아갑니다.
그의 담대함은 그가 가진 것 때문이 아니라, 그와 함께 하시는 분 때문입니다(45절).

당신은 지금 어떤 “골리앗”과 맞닥뜨리고 있습니까? 직장에서 견딜 수 없는 상황이나 재정적인 어려움, 아니면 깨어진 인간관계입니까? 그것이 무엇이든 하나님 앞에서는 작은 일에 지나지 않습니다. 하나님께는 너무 커서 해결 못하시는 문제가 없습니다. 찬송가 작사자 찰스 웨슬리의 가사는 이 사실을 우리에게 상기시켜 줍니다. “믿음만이, 굳센 믿음만이, 약속을 믿으며, 딴 데 안 보고, 불가능 따윈 없다고, 약속은 이루어진다고 외치네.”하나님이 원하시면 당신을 건져주실 수 있고, 어쩌면 당신이 생각지도 못한 방법으로 그렇게 하실 지도 모릅니다.

십자가 군병들아
두 손에 기를 들고
용맹스럽게 싸우세
승리는 내 것일세

**하나님에게 당신의 거인이 얼마나 큰지 말하지 말고,
당신의 거인들에게 하나님이 얼마나 크신지를 말하라.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54  뿌리 얽힌 사랑    김수정 2014/11/21 1743
353  잘 가    김수정 2014/11/21 1613
352  도와주시겠어요?    김수정 2014/11/21 1600
351  산만함 다루기    김수정 2014/11/21 1580
350  오렌지 혹은 우유?  [1]  김수정 2014/11/09 1506
349  벽을 허물라    김수정 2014/11/09 1647
348  새가족  [1]  김수정 2014/10/30 1455
347  바람을 잡으려는 수고    김수정 2014/10/30 1474
346  그림자  [1]  김수정 2014/10/30 1858
345  음악과 확성기  [1]  김수정 2014/10/30 1549
344  거꾸로 봄    김수정 2014/10/18 1424
343  신비한 우회도로  [1]  김수정 2014/10/18 1504
342  숨는 자에서 찾는 자로    김수정 2014/10/18 1584
341  진짜 친구    김수정 2014/10/18 1523
340  놀라운 은혜  [1]  김수정 2014/09/30 1917
339  새출발  [1]  김수정 2014/09/30 1577
338  구하기 위해 태어남    김수정 2014/09/12 1530
 작은 거인    김수정 2014/09/12 1463
336  목례조차도 없이    김수정 2014/09/02 1618
335  서비스 규정    김수정 2014/08/31 158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9] 10 ..[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